[종합] 이병철 창업주 33주기…이재용 부회장 “사업보국 창업이념 계승하자”

입력 2020-11-19 13:46

제보하기
이 부회장과 가족…삼성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 참석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이 열린 19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행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사장단, 한솔, CJ, 신세계 등 범삼성가 인사들이 모여 창업이념을 되새겼다.

삼성 총수 일가는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이병철 회장 3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추도식에는 이 부회장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과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전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이 함께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선영 바로 옆에 있는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사장단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은 부친 이건희 회장 별세 이후 약 3주 만에 열리는 창업주 기일에 사장단과 함께 창업이념을 되새겼다.

이 부회장은 고(故) 이건희 회장 장례 시 함께 해 준 사장단에 감사 인사를 한 후 “늘 기업은 국민경제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이었던 지난해 3년 만에 추도식에 참석한 뒤에도 사장단과 오찬을 하며 “창업이념인 ‘사업보국’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2017년에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수감 되며 호암 추도식에 불참했고, 2018년에는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추도식 전주에 미리 가족들과 선영을 찾았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한솔, CJ, 신세계 등 이른바 범삼성 계열 그룹 총수 일가와 경영진은 올해도 시간을 달리해 추도식에 참석했다.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날 오전 일찍 다녀갔다.

신세계 이명희 회장,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예년처럼 추도식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호암의 외손자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오후에 선영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종합] 지난해 글로벌 항공사 중 대한항공만 웃었다…나홀로 흑자 전망

기업 최신 뉴스

  • 1
    [신년사로 본 2021] 신동빈 롯데 회장 "눈앞의 벽에 절망 말고, 벽을 눕혀 디딤돌 삼자"
  • 2
    [신년사로 본 2021]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반드시 이기는 한해 만들어달라”
  • 3
    SSG닷컴, '우르르' 상생 펀딩 성공률 50% 돌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