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면역효과 95%”…늦어도 내일 FDA 긴급사용승인 신청

입력 2020-11-19 08:24

제보하기

임상3상 최종 결과 발표
모더나에 이어 두 번째 95% 효과
주가 장중ㆍ장외 각각 0.7%대 상승 보여

▲9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화이자 제약 회사 건물 전경. 몬트리올/AP뉴시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가 95%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날 임상3상을 최종 분석한 결과, 자사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95%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90%라고 발표했던 중간 발표치보다 높은 수준으로, 화이자는 이번 주 긴급 사용을 신청할 계획이다.

임상3상은 전체 참가자 중 확진 판정을 받은 170명을 대상으로 집계됐는데, 이중 162명은 위약이나 식염수 주사를 맞은 환자였고, 8명만이 실제 백신을 맞은 환자였다.

화이자는 성명을 통해 “중환자 1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9명은 위약을 투여한 그룹에서 나왔고, 1명 만이 백신 접종 그룹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임상3상은 7월 27일 4만3661명을 대상으로 시작했다. 이 중 4만1135명에게 2차 백신 및 위약이 투여됐는데, 이중 3.8%가 피로 증세를 보였고, 2%가 두통 증세를 보였다.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시험에선 94%의 예방효과가 있었다.

화이자는 늦어도 20일까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EUA)을 신청할 계획이다. 유럽 의약청에도 관련 서류가 제출된 상태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앞서 이틀 전엔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예방효과 94.5%라는 임살3상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의료 백신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두 회사 모두 95% 수준의 결과를 내고 있어 백신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도 더 커지고 있다. 이날 화이자 주가는 장중 0.78% 상승했으며 시간 외 거래에서도 0.74% 상승했다.

화이자 측은 “올해 최대 5000만 대의 백신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최대 13억 개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알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2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 3
    이상화, 남편 강남과 근황…결혼 2년 차 2세는? “천천히 가질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작년 4분기 중 참다예 등 상조사 3곳 문 닫아
  • 2
    바이든 행정부, 중국 압박 이어가…코로나 기원설·화웨이 제재 언급
  • 3
    바이든, 기후변화 대응 행정명령에 서명…“수백만 개 일자리 생길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