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퇴임 앞두고 아프간·이라크 주둔 미군 대폭 감축…친정 공화당도 반대

입력 2020-11-18 09:29

제보하기

두 지역서 2500명 감축 명령…아프간 40%·이라크 20% 병력 줄어
백악관 “원래 있던 정책…약속 지키려는 것”
공화당 “테러 지역서 미군 추가 감축 실수” 비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성명을 통해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감축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임기 종료를 앞두고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을 대폭 감축하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밀러 미국 국방부 장관대행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 중순까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있는 해외 주둔 미군을 2500명 감축하라고 명령했다”며 “이들 지역의 병력을 재배치하라는 대통령의 명령을 이행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밝힌다”고 말했다.

현재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주둔 중인 미군 규모는 각각 4500명, 3000명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간에서의 미군 주둔 규모를 4500명에서 2500명으로, 이라크의 경우 3000명에서 2500명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주둔 미군 규모가 각각 40%, 20%가량 줄어드는 것이다.

백악관 측은 이번 결정이 새로운 것이 아니라, 내년 5월까지 완료하기로 한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완전 철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 정책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 원래 정책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전 끝없는 전쟁을 마무리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를 지키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5월까지 해외 병력이 모두 안전하게 귀국하길 바라고 있다”며 “감축 이후 남은 병력은 대사관, 기타 정부시설, 외교관 등을 보호하고 적군을 저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이번 결정이 당초 있었던 정책의 연장선에 있다고 하더라도, 현직 대통령이 임기 만료 직전에 미군 배치를 대폭 변경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내년 1월 20일부터는 올해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식을 진행하고, 미국 행정부를 이끌게 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감축 결정에 대한 수행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직전인 내년 1월 15일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결정은 야당은 물론, 친정인 공화당 내에서조차 반발을 사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철군을 포함해 미국 국방 및 외교정책에 주요한 변화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 공화당 간사도 성명을 통해 “테러 지역에서 미군을 추가 감축하는 것은 실수”라며 “탈레반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으며, 이런 감축을 정당화할 어떠한 조건도 충족된 바 없다”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2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 3
    단독 '롯데리아' 롯데지알에스 대표에 차우철 롯데지주 전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왕이 만난 문재인 대통령 "중국과 함께 한반도 전쟁 종식"
  • 2
    가덕도·공수처법… 與 정기국회내 처리 속도전
  • 3
    중국 견제하는 바이든, TPP 복귀하나…한국 강요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