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건설현장에 ‘재해 예측 AI’ 도입

입력 2020-11-17 11:17

제보하기

▲현대건설 현장 담당자가 재해 예측 AI 시스템에 접속하고 있다.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현재 시공 중인 국내 모든 건설현장에서 ‘재해예측 인공지능(AI)’을 통한 AI 기반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해예측 AI는 작업 당일 예상되는 재해위험 정보를 제공해 선제적 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자체 개발한 시스템이다. 해당 시스템은 현대건설이 지난 10년간 수행해 온 토목ㆍ건축ㆍ플랜트 등 전체 프로젝트에서 수집된 39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과거 실제로 발생했던 안전재해 정보 뿐 아니라 현장 내 결빙구간에서 공사 차량이 미끄러져 전도될 뻔한 사례, 인적 없는 곳에서 공사자재가 낙하한 사례 등 인적 피해로 이어지지 않은 준사고 정보까지 광범위한 데이터를 담고 있다.

재해예측 AI는 현장의 당일 예정 공사정보를 분석해 유형별 안전재해 발생 확률, 안전관리 지침을 도출해 현장 담당자에게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전달한다. 또 전국 현장에서 매일 업데이트되는 공사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최신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재해 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과거의 정성적 평가 위주 안전점검을 넘어 객관적이고 신뢰성 높은 점검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안전재해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재해예측 AI와 같은 빅데이터·AI 기반 연구가 향후 건설업계 업무 방식 패러다임 변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다년간의 시공 경험이 녹아있는 데이터를 통해 새롭게 개발 중인 기술로 디지털 건설기술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속보 법원 "삼성 준법감시위, 실효성 충족했다고 보기 어려워"
  • 3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부동산 최신 뉴스

  • 1
    경찰, 분양시장 불법행위 346명 적발…17명은 기소
  • 2
    국세청, 부동산 탈세 혐의자 358명 세무조사
  • 3
    서울시 “미니 재건축 통해 2023년 신규주택 1만호 공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