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미국 건설경기 호조…두산밥캣·현대건설기계 수혜 기대"

입력 2020-11-02 07:41

제보하기

메리츠증권은 2일 "미국은 적극적인 경기 부양책을 실시 건설업경기체감지수는 9월 83p, 10월 85p로 2개월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 중"이라며 "미국 대선에서 누가 승리하더라도 재정 지출이 예정돼 2021년 북미 건설기계 시장은 성장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김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국내 건설기계 업체들의 주가는 동종업계 대비 30~40% 할인되고 있다"며 "성장이 제한적인 내수와 성장의 주축인 중국에서의 시장점유율이 정체되고 있고, 선진시장에서의 위치도 확실하지 않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 건설경기 호조에 따라 두산밥캣과 현대건설기계의 수혜를 기대했다.

김 연구원은 "두산인프라코어 사업 부문 매각이 진행된다면, 그룹의 핵심 계열사이자 캐시카우 역할을 수행할 두산밥캣의 중요도는 더욱 높아진다"며 "중·대형 제품이 주력이자 2위인 현대건설기계는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 매도자와 인수자가 모두 승자가 될 수 있는 매각 과정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