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민주노총 '특별연장근로 확대' 취소소송 각하

입력 2020-10-30 10:04

제보하기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이 19일 서울 서초구 행정법원 앞에서 열린 특별연장근로 인가확대 취소소송 제기 양대노총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를 확대한 정부의 조치가 위법하다며 소송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재판장 홍순욱 부장판사)는 민주노총과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등이 "주 52시간제의 예외를 허용하는 근로기준법 시행규칙을 취소하라"며 낸 소송을 각하 판결했다. 각하는 소송ㆍ청구가 적법하지 않거나 요건을 갖추지 못하면 아예 내용을 심리하지 않고 내리는 결정이다.

재판부는 "해당 시행규칙 규정은 일반적, 추상적으로서 고용노동부 장관의 별도 집행 행위 없이는 직접 국민의 권리의무나 법률관계에 변동을 초래하지 않아 항고소송의 대상인 '행정처분'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올해 1월 31일 재해·재난에만 허용해온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에 업무량 급증 등을 포함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시행규칙을 시행했다.

민주노총은 법률 위임 없이 시행규칙만으로 노동 조건을 제한한 정부의 처분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올해 2월 소송을 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사회 최신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역전의 명샷, No.21 마곡역 통문어 해물 철판탕 맛집 '조○○ ○○○'…대박 비결은?
  • 2
    '사자명예훼손' 전두환 1심 집유…재판부 "5ㆍ18 헬기 사격 있었다"
  • 3
    유은혜 부총리, 경제단체장들과 고졸 취업 활성화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