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가전 등 6대 산업 디지털 전환에 2조9000억 원 지원

입력 2020-10-28 13:15수정 2020-10-28 13:41

제보하기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결성…3년간 100개 과제 발굴·시행

▲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체계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미래자동차, 가전·전자 등 6대 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연구개발(R&D), 펀드, 금융지원 등 2조9000억 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산업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촉진을 위한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식을 열었다.

디지털 전환 연대는 정부가 올해 8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발표한 '디지털 기반 산업혁신성장 전략'의 후속 조치다.

산업 활동 전 영역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산업 데이터를 활용해 업계 문제를 해결하고 신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시행을 위해 구축됐다.

△미래차 △가전·전자 △헬스케어 △조선 △유통 △소재부품 등 6개 분야에서 150여 개의 기업·기관이 17여 개 팀을 구성해 참여했다.

디지털 전환 연대는 향후 3년간 10개 분야 연대를 결성하고 100개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올해는 디지털 전환 성공 가능성, 산업 생태계 체계적 구성 여부 등을 고려해 6개 분야 연대를 구성하고 20개 과제 발굴을 추진한다.

업종·분야별로 협회, 전문연, 출연연 등이 안내자 역할을 맡아 업계의 산업 데이터 공유·협력 방향, 디지털 전환 과제 발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디지털 전환 연대를 통해 발굴된 과제에 대한 자금 지원을 위해 2024년까지 산업 지능화 펀드 4000억 원을 조성한다. 신용보증기금을 통한 보증지원 1조5000억 원, 신한은행의 추가 신용 대출 5200억 원 등 금융지원 업무협약(MOU)도 체결할 예정이다.

산업 연구개발(R&D) 과제 중 디지털 전환 분야에는 내년에 5200억 원 규모의 R&D 자금을 집중 지원한다.

디지털 전환을 통한 신제품 출시와 신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규제 개선에 대해선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활용해 신속 처리를 지원할 방침이다.

전문 지원 조직으로는 산업지능화협회, 산업R&D 전담기관(산업기술평가관리원·산업기술진흥원) 등이 참여하는 정책협의회가 구성됐다.

정부는 디지털 전환 연대의 제도적 정착과 혁신 과제 시행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 및 지능화 촉진법'(고민정 의원 발의)을 국회와 협력해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디지털 전환 과제 발굴(분야별 연대) → 과제 고도화(정책협의회) → 선도과제 선정(산업 디지털전환 위원회) → 확산(협업지원센터 등)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산업 디지털 전환은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디지털 경제 시대에 제조업 중심이던 우리 산업의 부가가치를 한 단계 높이고,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하는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송네오텍, 테슬라ㆍ현대차 등 전기차 화재 잡을 신기술 시험성적서 수령
  • 2
    [증시 키워드] 연말 특수에 9만전자 거론되는 삼성전자...코로나 확산 효과 보는 셀트리온
  • 3
    신라젠 주주들 "거래소, 자의적 해석에 근거한 거래정지 강력 규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추윤갈등' 정치권 대립 점화…與 '尹 때리기' vs 野 '文 답변 요구'
  • 2
    [포토]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의 기자회견
  • 3
    [포토] 빈 야당 법사위원들의 자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