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상속세 감안하면 삼성전자 지분 매각 불가피 - 미래에셋대우

입력 2020-10-26 08:27

제보하기

미래에셋대우는 삼성그룹이 상속세 감안시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 불가피 하다고 전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26일 삼성전자 일부 지분을 매각하더라도 매각 전ㆍ후 의결권은 동일하게 유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그룹내 삼성전자에 대한 보통주 지주 지분율이 총 20.9%(삼성생명 8.5%, 삼성물산 5.0%, 삼성화재 1.5%, 총수일가 및 공익재단 5.9%)로 높지 않은 상황에도 사실상 지배력에 해당되는 의결권은 지분율보다 낮은 15%로 제한받고 있는 상황이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삼성전자 지배력 유지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 지분 일부 매각이 실제 가능한 이유는 “현행 공정거래법상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에 대한 의결권 제한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의결권 행사의 예외적 허용은 주주총회에서 임원 선임이나 해임, 정관변경, 합병 등 주요 안건 결의시에 해당하며, 이 경우 특수관계인과 합해 총 발행주식의 15%까지 의결권 행사가 가능하다.

정 연구원은 “주어진 기간 내 납부해야하는 상속세 규모를 감안할 경우 최대 5.9% 범위 내에서 삼성전자 지분에 대한 일부 매각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권 불승계선언으로 지배구조 개편의 필요성은 현격히 감소했다”며 “그룹 지배력을 추가로 높여야 할 필요성이 낮아진 상황으로 현재 체제 유지가 전망된다”고 부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국파마ㆍ필룩스ㆍ골드퍼시픽, 코로나19 치료제 소식에 ‘上’
  • 3
    정솽, 대리모 출산·낙태 논란에 심경…“중국 법 어긴 적 없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한 적 없다"
  • 2
    금융위, 고액 신용대출에 원금분할 상환 의무화 추진
  • 3
    선진뷰티사이언스, 공모청약 경쟁률 1987.84대 1…증거금 4.2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