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전공의 1명 코로나19 확진…접촉자 모두 ‘음성’

입력 2020-10-18 21:35

제보하기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전공의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접촉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8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소속 전공의 1명이 16일 오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이 전공의의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로 분류된 66명을 포함한 총 100여 명을 검사했다. 이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전공의는 담당하는 진료과목 특성상 환자나 보호자와 접촉하지 않았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확진자가 발생한 후 원칙에 따라 병원 내 교직원 전체에 동선을 공개하고 검사했다”며 “확진자는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으며 접촉자는 모두 ‘음성’이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사회 최신 뉴스

  • 1
    [초대석] 강대규 감독 "눈물 흘리며 연출…'담보'여서 가능했다"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발열 등 이상반응 789건 신고"
  • 3
    속보 "독감백신 접종률, 아동 70%ㆍ청소년 50%ㆍ어르신 40%"ㆍ임신부 3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