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高價)' 민영 신혼특공, ‘부모찬스’ 2030세대 싹쓸이

입력 2020-10-18 13:21

제보하기

▲서울 강남 일대에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최근 3년간 3.3㎡당 30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민영 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을 자산이 많은 부모를 둔 청년층이 독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토교통부가 18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민영분양 신혼특공 당첨자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3.3㎡당 분양가 3000만 원 이상의 고가 분양단지 신혼특공 당첨자 174명 중 30대는 150명으로 86.2%를 차지했다. 20대는 14명(8.0%)이었다.

평당 4000만 원을 넘는 단지 2곳의 당첨자도 2030세대가 제일 많았다.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는 1185만 원이다.

3.3㎡당 분양가 2500만 원 이상의 전국 27개 신혼특공 당첨자 1326명 중 30대는 1152명(86.9%)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는 93명(7.0%)이었다. 고가 분양 10곳 중 9곳의 신혼특공을 2030세대가 가져간 것이다.

해당 단지들의 경우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가 낮게 책정된 이른바 ‘로또 분양’이 대다수였다. 3.3㎡당 4000만 원 이상에 분양한 단지 2곳의 경우, 주변 시세는 3.3㎡당 7000만 원을 넘어섰다. 나머지 단지들도 3.3㎡당 1000여만 원의 시세 차익이 기대되는 곳들이다.

고가의 민영 신혼특공은 소득은 적지만 자산이 많거나 ‘부모 찬스’를 활용할 수 있는 특정계층의 접근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공공분양 신혼특공의 경우 자산 2억여 원 이하라는 기준이 있는 반면, 민영분양은 정부가 자산 기준을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저소득층을 위한 신혼특공이, 자칫 부의 대물림과 청년세대 양극화를 가속화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정말 집이 필요한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당 기준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다시 칼 뽑은 롯데 강희태..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받는다
  • 2
    [W인터뷰] “‘세상에 없던 폰’ 만들기…첫 샘플 받고 자신감 생겼죠”
  • 3
    아이엘사이언스, 관계사 어헤즈 새 전속모델로 미스터트롯 미 이찬원 발탁

부동산 최신 뉴스

  • 1
    “서울시, 감염병 시대 맞아 ‘작은 도시’로 인프라 혁신해야”
  • 2
    서울시, ‘서울건축문화제’ 오는 31일까지 개최
  • 3
    3분기 세종시 땅값 4.59% 올라 ‘전국 최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