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라임 사태' 검사 접대ㆍ수사 은폐 등 의혹 감찰 지시

입력 2020-10-16 20:28

제보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현직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16일 법무부를 통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충격적인 폭로와 관련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중대한 사안이므로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 전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자필 형태의 옥중서신을 공개하며 사건과 관련해 정계 로비, 현직 검사 접대 등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은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검사 3명에게 1000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을 만들 경우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했는데 실제 한 명은 수사팀 책임자로 참여했다"며 “특수부 검사들로 이뤄졌고, 소위 말하는 윤석열 사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부지검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고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수석 잡아주면 윤석열 보고 후 조사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받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라임 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 관련해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 로비가 이뤄졌고 면담 시 얘기했음에도 수사 진행이 안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은 “현직 검사와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로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내일 날씨] 영하권으로 떨어진 토요일 아침…"옷 단단히 입으세요"

사회 최신 뉴스

  • 1
    [초대석] 강대규 감독 "눈물 흘리며 연출…'담보'여서 가능했다"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발열 등 이상반응 789건 신고"
  • 3
    속보 "독감백신 접종률, 아동 70%ㆍ청소년 50%ㆍ어르신 40%"ㆍ임신부 3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