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에 울려퍼진 '테스형'에 빵 터진 김현미…홍남기 사연에 "새 집 알아봐야"

입력 2020-10-16 16:46

제보하기
16일 국토부 국정감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가수 나훈아의 노래 '테스형'이 울려퍼지자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감장에 울려퍼진 가수 나훈아의 노래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정부의 주택 정책 때문에 국민들이 고통스러워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에서 BTS가 나왔고 최고 수준의 기업도 나왔는데 왜 국민들이 이렇게 힘들어하느냐"며 "정부가 20번 넘게 대책을 내놓았지만 국민들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 의원은 최근 화제가 된 가수 나훈아의 노래 '테스형'을 들어봤는지 김 장관을 향해 물었고, 김 장관이 못 들었다고 하자 노래를 틀었다.

김 장관은 국감장에서 갑작스럽게 울려 퍼진 노래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 마스크를 썼는데도 웃는 모습이 눈에 띌 정도였다.

김 장관은 그러나 "모든 말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나 국민께 걱정을 끼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선 최근 전세난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한 이야기도 등장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홍 부총리의 최근 상황을 예로 들며 "직장 근처에 세를 살던 A씨가 집주인으로부터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 보유하던 집이 직장에서 멀어 팔기로 결정하고 매매계약을 결정했는데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면서 결국 집도 못 팔게 됐다. A씨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김 장관에게 질문했다.

이에 김 장관은 "일단 새로운 집을 알아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새 집을 알아보는데 전세가 없어서 구하기 힘들다고 한다"며 "이 사연은 마포에 사는 홍남기씨 사연이다. 저분이 지금 전세난민이라는 별칭을 새로 얻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경기 의왕시 아파트를 9억2000만 원에 팔려했으니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쓰면서 계약이 불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부동산 최신 뉴스

  • 1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 2
    ‘전세 대란’ 본격화…전세수급지수 19년 만에 최고
  • 3
    [위기의 공인중개업] “부동산 중개업도 스마트화 불가피…수요자 맞춤형 서비스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