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감정원·KB부동산 통계 괴리 문제에 “산출방식 문제…개선할 것”

입력 2020-10-16 13:12

제보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16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
한국감정원 아파트 시세 통계 괴리 지적에 金 “통계품질 관리 등 개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한국감정원 부동산 통계 현실 미반영 지적에 “통계 품질을 관리하고 표본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KB통계는 호가 중심으로 만들어져서 (한국감정원 통계와) 격차가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은 “각 정부 부동산 통계를 비교했는데 그동안 감정원 통계 수치가 (민간 부문보다) 더 높았다”며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 KB국민은행 부동산 통계치보다 더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이어 “그래서 현장에서는 감정원 통계 변화에 다른 이유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다”고 했다. 그는 “두 기관의 역대 정부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추이 차이는 이명박 정부 때 0.4%P, 박근혜 정부 2.1%P였는데 문재인 정권에서는 15.2%P”라며 “통계 신뢰성이 크게 훼손됐고 결국 정책도 신뢰를 못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감정원 통계 작성은 2013년부터이고 감정원의 이명박 정부 통계는 KB 것을 갖고 다시 만들었다”며 “표본 보정 문제 역시 감정원 통계는 임의로 시기를 변경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두 기관의 통계 격차 보완을 주문했다. 홍 의원은 “두 기관 지수의 차이는 평균 산출 방법 차이 때문”이라며 “양 기관의 통계 차이는 신뢰성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이를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정기 통계품질관리 등을 시행하고 내년에는 감정원 통계 표본을 45% 이상인 1만3750가구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2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 3
    [내일 날씨] 영하권으로 떨어진 토요일 아침…"옷 단단히 입으세요"

부동산 최신 뉴스

  • 1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르면 내주 나온다
  • 2
    [2020 국감] 김현미 장관 “사람들 줄 선 전셋집, 시세보다 1억5000만원 저렴해”
  • 3
    [2020 국감] 김현미 “중산층 사는 중대형 공공임대 공급 방안 11월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