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임대차 3법 조기 안착·투기 수요 차단 주력”

입력 2020-10-16 10:49

제보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이투데이DB)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정감사 모두발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임대차 3법이 시장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면밀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토부 국정감사 모두발언을 통해서다.

김 장관은 이날 주거 대책과 관련해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연내에 수요자 맞춤형 공적주택 21만 가구를 차질 없이 공급하고, 수도권 주택 30만 가구도 속도감 있게 공급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기존 주민의 주거권을 보장하면서 쪽방촌을 정비하고, 주거급여 수급 가구와 지급 수준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주택공급 기반을 확충하는 등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교통대책과 관련해선 “편리한 출퇴근길을 만들기 위해 교통 시스템을 혁신하고 있다”며 “GTX, 신안산선 등을 차질 없이 건설하고 서울역과 청량리역 환승센터 구상에 착수하는 등 광역 교통 인프라의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2
    속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13명은 심혈관·뇌혈관 등이 사인…4명은 질병사·질식사로 확인"
  • 3
    카카오 운영 포털 다음, 모바일ㆍPC서 접속 오류 후 정상화

부동산 최신 뉴스

  • 1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르면 내주 나온다
  • 2
    [2020 국감] 김현미 장관 “사람들 줄 선 전셋집, 시세보다 1억5000만원 저렴해”
  • 3
    [2020 국감] 김현미 “중산층 사는 중대형 공공임대 공급 방안 11월 발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