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옥명까지 ‘디지털’로 바꾼 손태승 회장…디지털 집무실로 혁신 속도

입력 2020-10-14 11:20

제보하기
디지털인력 한 건물에, 우리금융남산타워 '디지털 헤드쿼터'로 조성

손태승<사진>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우리금융남산타워를 우리금융디지털타워(이하 디지털타워)로 사옥명을 변경,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한다. 사옥에 디지털 집무실을 만들어 디지털 사업을 직정 진두지휘 하겠다는 각오다.

우리금융은 지주 디지털·IT부문과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본부를 디지털타워로 이전, 디지털 헤드쿼터를 조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타워는 기존에 입주해 있던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에 이어 각 그룹사 디지털 부문이 합류하면서 그룹 디지털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디지털타워 출범은 손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후문이다. 손 회장은 그동안 수차례 “디지털 혁신은 이제 생존의 문제”라고 언급하는 등 디지털 혁신의 일상화를 강조했다.

우리금융은 그룹 차원의 디지털 시너지 확대를 위해 협업에 최적화된 근무환경을 디지털타워에 조성했다. 디지털타워에서는 IT 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인력 240여 명이 같은 공간에서 근무한다. 그룹사 간 동반 기획은 물론, 기획에서 개발로 이어지는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손 회장의 디지털 집무실을 실무부서와 같은 공간에 마련 한 것도 의미가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 과정을 손수 챙기고 실무진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매일 오후 디지털 집무실로 이동해 직접 디지털 인력과 소통하겠다는 회장님의 뜻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 CDO 연구센터 개소 外
  • 2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되나…최대집 “실무절차 진행 중”
  • 3
    반도건설, 하반기 정기 공채…11월 4일 접수마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채권마감] 5년금리 한달20일 최고, 미 부양+산생호조 부담에 외인 매도
  • 2
    예탁원 “11월 의무보유 주식 1억5600만 주 해제 예정”
  • 3
    LG화학, ‘배터리부문 분사' 확정 소식에 6% ‘급락’...시총 5위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