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업계 구조조정 수혜 예상 ‘매수’-SK증권

입력 2020-09-29 08:09

제보하기

▲대한항공 영업실적 및 투자지표. (자료제공=SK증권)
SK증권은 29일 대한항공에 대해 업계 구조조정에 따른 수혜를 예상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4000원을 유지했다.

SK증권 유승우 연구원은 “최근 아시아나항공(매각 무산), 이스타항공(매각 무산), 티웨이항공(유증 실패), 진에어(한진칼의 유증 추가 청약), 플라이강원(무급휴직+매각설) 등 대한항공을 제외한 대부분 항공사가 유동성 위기로 인한 각종 폭풍에 휘말려있다”며 “대한항공은 유증, 사업부 매각 등의 자구책 이행으로 대마불사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유 연구원은 “유동성 확보 예정 자금을 고려할 시 연말 기준 부채비율은 약 500% 수준으로 추정한다”며 “결국 생존한 항공사는 항공업계 구조조정의 큰 혜택을 받을 것이 자명하므로 펀더멘털 상 가장 매력적”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3분기 매출액은 1조6968억 원, 영업이익은 138억 원에 2020년 연간 기준 매출액 7조8411억 원, 영업이익 1215억 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홍콩발 북미행 화물 운임이 5.11달러/kg, 홍콩발 유럽행 운임이 3.42달러/kg 수준으로 여전히 평년 대비 강세를 보여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고, 여객기 개조로 인한 화물 실적 기여 효과는 굉장히 미미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추락하는 원ㆍ달러 환율, ‘블루웨이브’ 여파에 1100원대 뚫릴까
  • 2
    뉴욕증시 소폭 상승…미국 대선으로 ‘FIVG ETF’ 수혜 입나
  • 3
    [2020 국감] 은성수 “라임ㆍ옵티머스, 최고책임자로서 책임 질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