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민주당, 28일 본회의서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추진

입력 2020-09-25 13:52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원내수석대표 합의 마쳐
오는 28일 원포인트 본회의 열고 채택 추진

더불어민주당이 북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의힘과 협의해 이르면 28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고 결의안을 채택할 방침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은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결의문 채택을 위한 여야 논의는 마무리 단계다. 이날 오전 김영진 민주당 원내총괄수석부대표와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만나 결의안 채택에 대해 논의를 마쳤다. 민주당은 국회 국방위원회가 전날 해당 결의안을 채택했기 때문에 이견만 없다면, 여야 원내대표가 결의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에 합의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민주당 원내관계자는 "이날 오전 여야 원내수석끼리 논의를 했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국군의날 행사에서 복귀하면 28일 본회의에서 결의안 처리를 논의할 것”이라며 “결의안을 새로 쓸 수도 있고, 국방위와 외통위 결의안으로 갈음해 채택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국회 국방위는 전날 긴급현안보고를 위해 전체회의를 열고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총격 등 무력도발 행위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국방위는 규탄 결의안에 △이번 만행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명백한 무력도발 행위임을 확인 △북한에 한반도 군사적 긴장 유발 행위 중단 및 사과 촉구 Δ책임자 강력 처벌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 요구사항을 포함했다.

또 △정부에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하기 위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 및 추가 무력도발 행위에 대한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 △이번 만행이 동북아시아 평화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 인식 교류 △북한이 군사적 도발행위를 중단·포기할 수 있게 하는 외교적 노력 병행 등을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진엘앤디, '가스켓 독과점 공급' 삼성SDI 30조 현대차 배터리 입찰 소식에 상승세
  • 2
    [출근길] SM, 찬열 전 여자친구 폭로 글에 “입장 없다”·박명수, 코로나19 밀접접촉자 만나…다행히 음성 판정·신동엽-김원희 TV조선 새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MC 확정·오달수 2년 만에 스크린 복귀·씨엘 신곡 ‘WHA’와 ‘5STAR’로 컴백 (연예)
  • 3
    [오늘의 증시] 위드텍·시스웍·코리아센터 등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청와대 "대통령 경호원, 항상 무기 휴대...예외없다"
  • 2
    [여의도 말말말] 이낙연 "공천으로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 vs 주호영 "민주, 재보선 무공천이 제대로 된 사죄" 外
  • 3
    북한, 서해사건 두고 보수세력 공격에… 국민의힘 "우리 정부 책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