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국 감산 준수 움직임 확산 속 혼조세…WTI 0.3%↑

입력 2020-09-19 07:01

제보하기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 유가가 18일(현지시간)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준수 움직임 확산 속에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0.3%(0.14달러) 상승한 배럴당 41.1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물 브렌트유는 0.4%(0.15달러) 하락한 배럴당 43.15달러를 나타냈다.

주요 산유국의 협조 감산 준수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유가에 영향을 미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10개 주요 산유국 모임인 OPEC플러스(+)는 전날 개최된 회의에서 협조 감산을 한층 더 준수할 것을 요구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장관은 17일 저유가가 지속될 경우 10월에 OPEC+ 임시 회동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공매도를 하는 투기꾼을 향해 “지옥 같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허리케인 ‘샐리’의 접근으로 정지해 있던 미국 멕시코만의 석유 시설들은 조업을 재개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리비아 무장세력 수장이 조건부로 석유 시설에 대한 공급제한을 해제할 뜻을 나타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날 국제 금값은 미국 달러화 약세에 힘입어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 대비 0.6%(12.20달러) 상승한 온스당 1962.1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단독 다시 칼 뽑은 롯데 강희태..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받는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2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3
    [2020 국감] 유은혜 "건국대 120억 옵티머스 투자, 사학법 위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