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앉아서 못 먹는다…'테이크아웃'만 가능

입력 2020-09-18 09:43

제보하기
도로공사 9월 29일~10월 4일 '휴게소 방역 강화대책' 시행

입‧출구 구분 운영, 실내매장ㆍ화장실에 안내요원 배치
‘간편 전화 체크인’ 도입해 출입자 관리 효율화

▲서울양양고속도로 홍천휴게소 전경. (한국도로공사)
올해 추석 명절 기간에는 고속도로 휴게소 식당에서 앉아서 밥을 못 먹고 포장(테이크아웃)만 가능하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휴게시설협회와 함께 실내매장 내에서의 취식 등을 금지하는 '추석 명절 대비 휴게소 방역 강화대책'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추석 명절 기간인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총 6일간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진행된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고객이 집중돼 감염위험이 커질 수 있는 실내매장의 좌석운영을 금지하고 포장만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동 중에 휴게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사전에 먹거리를 준비하거나, 휴게소에서 구매한 먹거리를 차 안에서 먹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휴게소 입구와 출구를 구분해 운영하고 고객의 밀집도가 높아질 수 있는 실내 매장과 화장실에는 전담 안내요원을 배치해 발열체크 등 출입자 관리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준수를 유도한다.

아울러 방문고객이 휴게소별 가상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출입내역이 체크되는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도 도입해 수기 출입명부 및 QR코드 관리와 동시에 운영할 계획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명절 연휴에 휴게소를 이용하는 고객들께서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꼭 지켜주시기 바라며, 밀집‧밀폐된 장소에 오래 머무르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추석 명절에는 이동 자제를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이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日스가 총리 "납치문제…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해결할 것"
  • 2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 3
    2차 고용안정지원금에 20만 몰려…"1인당 150만 원씩 지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