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하리공장, 코로나 확진자 7명 발생…공장 가동 중단

입력 2020-09-16 21:34

제보하기
확진자 1명→7명 늘어…17일 가동계획 미확정

▲2월 11일 오전 코로나19 여파로 가동을 멈춘 경기도 광명시 소하리 기아자동차 공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에서 16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했다.

기아차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확진자 1명이 발생해 접촉자 13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12일 동료 직원의 조문을 다녀온 뒤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차는 오후 6시 15분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고, 전 직원에 퇴근 조처를 내렸다. 이후에도 2명의 확진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며 누적 확진자는 총 7명으로 늘었다.

소하리 공장에 근무하는 직원은 5800여 명에 달한다. 이 공장의 17일 가동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11월 미국 대선에 쏠린 관심...후보별 수혜 업종은?
  • 2
    생트러플ㆍ씨간장ㆍ한우 특수부위…롯데百 이색 추석선물 인기
  • 3
    재난지원금 28~29일 1차 지급…추석 전 받으려면 주말까지 신청해야

기업 최신 뉴스

  • 1
    한국-OECD '과학기술협력 워크숍' 개최…"AI 신경기술 협력"
  • 2
    “인재 육성 모범 기업 찾습니다”…중기부, 내달 16일까지 모집
  • 3
    중기부, 중앙정부 최초 관서운영경비 '제로페이' 결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