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브랜드 전환 착수…EV 전용 모델 7종 스케치 공개

입력 2020-09-16 09:11

제보하기
송호성 사장 전동화 생산라인 점검, 내년 상반기 EV 전용 모델 CV 양산

▲본격적인 EV 브랜드 전환을 공언한 기아차가 이를 위해 사업체제 개편에 나선다. 내년 상반기에 첫 번째 순수 EV(프로젝트 CV)도 선보인다. 사진은 CV의 밑그림이 된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의 모습. (사진제공=기아차)

순수 전기차(EV) 브랜드 전환을 추진 중인 기아자동차가 본격적인 사업체제 전환에 나섰다. 내년 상반기 첫 EV 전용 모델(코드네임 CV)을 시작으로 2027년까지 7종의 EV를 출시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16일 기아차는 오는 2027년까지 EV 전용 모델 7종을 출시하고, 국내외 충전 인프라 업체와 협력을 늘리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세계 시장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EV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이 이날 경기도 화성공장을 방문, 향후 출시될 전용 EV 제품군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는 한편, 기아차의 글로벌 EV 전략의 방향성도 제시했다.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EV 전용 모델은 기아차의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담고 등장했다. 승용에서부터 크로스오버, SUV까지 다양한 차급을 아우른 것도 특징이다.

송호성 사장은 “지난 2011년 국내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레이 EV를 선보인 이후 전 세계 시장을 무대로 10만 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온 역사가 있다”면서 “EV 중심의 사업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9년에는 세계 시장에서 EV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이 16일 화성공장을 방문, 향후 출시할 EV 라인업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는 동시에 기아차의 글로벌 EV 전략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사진제공=기아차)

이런 청사진 구축을 위해 2025년까지 총 11개로 이뤄진 EV 풀 라인업을 구축한다. 국내와 북미, 유럽 등의 선진 시장에서 EV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스케치 이미지를 통해 공개한 7개의 전용 EV를 2027년까지 차례로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출시를 앞둔 ‘CV’는 기아차가 축적해온 기술력과 첨단 전기차 신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 모델로 알려졌다. 디자인과 기술력, 성능 면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상품성과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기아차는 강조했다.

송 사장은 화성 공장 방문을 통해 니로 EV의 생산라인과 품질 관리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CV’의 생산과 품질 시스템의 구축 계획을 점검했다.

기아차는 전용 전기차 ‘CV’의 생산 거점을 화성 3공장으로 확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도 EV 대중화를 선도하고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기아차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의 2대 미래 사업으로 과감한 전환하겠다는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공개한 바 있다. 전용 전기차 모델 출시 등 제품력 강화와 함께 생산, 판매, 서비스 등 전사 혁신 체계 구축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 내연기관을 대신해 전체 제품군을 EV화 한다는 계획이다.

EV 사업 체제 전환과 동시에 전기차의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의 대중화를 위한 선결 조건으로 보고, 국내외 충전 인프라 보급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간다.

전국 판매 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약 1500기에 달하는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하는 한편, 그룹 차원에서 전국 8개 지역을 잇는 12개의 고속도로와 도심에 2021년까지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오는 2027년까지 모두 7종의 순수 EV 전용 모델을 출시한다. 승용부터 크로스오버, SUV까지 전체 승용 라인업을 아우른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기아차)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훈아 나이, “마이크 놓을 때 됐다”…김동건 아나운서 “100살까지 노래해 달라”
  • 2
    려욱 열애, 상대는 걸그룹 출신 아리…신천지 의혹 무슨 일?
  • 3
    줄리엔강 해명, 교관 폭행설…‘가짜사나이’ 인기에 루머도 폭발

기업 최신 뉴스

  • 1
    비트코인, 두 달째 1만 달러 횡보…10월 전망은?
  • 2
    기초과학연구원, 용기 하나로 화학합성 제어하는 새 화학 플랫폼 개발
  • 3
    러시아, 전세계 두번째 국가 승인 코로나백신 출시 초읽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