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현대차그룹 계열사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대상서 제외

입력 2020-09-15 10:42

제보하기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드더앤드푸어스(S&P)가 15일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신용등급을 부정적 관찰 대상에서 제외했다.

S&P는 이날 현대차를 비롯해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의 장기 신용등급을 ‘BBB+’로 유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부정적’ 등급 전망은 그대로 유지했다. 당장 신용등급이 하향될 가능성은 작아졌지만, 여전히 등급 강등 여지는 남아있는 있는 것이다.

S&P는 현대차그룹 완성차 부문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S&P는 지난 4월 현대차그룹 계열사를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 대상에 올렸다. 그러나 지난 4월 관찰 대상에 등재된 후 성공적으로 프리미엄 모델을 출시하고 우수한 국내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는 점이 이번 부정적 관찰 대상 제외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S&P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약 20% 감소하는 데 비해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판매량은 약 15% 감소할 것”이라면서 “현대ㆍ기아차의 2020년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15% 감소하겠지만 세전ㆍ이자지급전이익(EBITDA) 마진은 2019년 5.9%와 비슷한 5.0~6.0%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올해 들어 대부분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영업손실을 내고 있지만, 현대차그룹은 탄탄한 내수와 비용 절감 덕분에 한 자릿수 초반의 영업이익률을 유지할 것이란 게 S&P의 설명이다.

다만 불확실성은 남아있다. S&P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영업이 완전 정상화되는 데 불확실성이 있고,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코로나 이전에도 수요감소와 배출가스 규제 강화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부정적 등급 전망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훈아 나이, “마이크 놓을 때 됐다”…김동건 아나운서 “100살까지 노래해 달라”
  • 2
    려욱 열애, 상대는 걸그룹 출신 아리…신천지 의혹 무슨 일?
  • 3
    줄리엔강 해명, 교관 폭행설…‘가짜사나이’ 인기에 루머도 폭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올 추석엔 보험사 車 무상점검이 없다?…긴급출동서비스는 가능
  • 2
    올해 '확 좁아진' 은행 취업문···‘디지털’ 수시 채용 공략하라
  • 3
    [자산관리는 ‘계층사다리’] 노후준비 안 된 직장인…은퇴 20년 5억 이상 있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