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아시아나항공 안전운항 차질 없도록 감독 철저"

입력 2020-09-14 18:43

제보하기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상영업 이뤄지도록 철저히 챙길 것"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국토교통부는 김현미 장관이 11일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이 무산된 이후 개최된 확대간부회의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과 정상영업이 이뤄지도록 철저히 챙길 것을 지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김 장관은 관계부처‧채권단 등과 아시아나항공의 네트워크 경쟁력이 유지‧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감독 활동을 철저히 실시하되 아시아나항공에도 예비부품 확보 등 안전 관련한 투자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지난해 12월 27일에 시작된 아시아나항공 M&A는 그간 관계 당사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달 11일에 무산됐다. 이후 시장 안정화를 위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이 결정돼 채권단 관리체제에 돌입했다.

국토부는 아시아나항공이 기업가치 제고방안을 수립‧실행하는 과정에서 관계부처, 채권단과 적극 협의해나갈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트럼프 탄핵심판, 내달 둘째 주 상원서 시작
  • 2
    코로나19 환자 40명 중 7명 폐섬유화···후유증 연구 본격화
  • 3
    정부, 모더나와 백신 기술협력 본격화…백신 주권 확보 나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