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금주 FOMC 결과 따른 변동성 주목 ‘1184~1191원’

입력 2020-09-14 08:30

제보하기
본 기사는 (2020-09-14 08:25)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14일 원ㆍ달러 환율은 보합 출발할 전망이다.

지난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2.0원 상승한 1186.90원을 기록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달러화는 유로화가 ECB 통화정책회의 이후 강세를 보이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으나, 예상치를 상회한 소비자물가와 혼조를 보인 뉴욕증시 등에 하락폭을 축소하며 보합권에서 마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로화는 9월 ECB통화정책회의에서 유로화 강세에 대해 원론적인 태도를 보인 ECB총재의 반응에 오름세를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NDF 원ㆍ달러 환율 1개월물은 1187.76원으로 보합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나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만큼 약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고채 금리에 대해선 “최근 하락세를 뒤로하고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로 소폭 상승 마감했다”며 “한은의 국채매입에도 공급 부담이 이어지고 있어 낙폭을 확대하기 보단 최근의 상승세가 제한되는 정도로 움직였다”고 전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 달러는 미국 증시의 변동성 확대에 주목하며 지지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FOMC 결과에 변동성을 키울 것”이라며 “이번 FOMC는 대선 전 마지막 회의인데, 연준의 대응이 미국 기술주 변동성 확대를 진정시킬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원달러에 대해선 “불안한 대외 여건과 변동성 확대가 상승 우호적 환경을 조성하겠으나 원ㆍ달러의 움직임은 제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 연구원은 “미중 긴장에도 견조한 중국 지표들과 안정적인 위안 환율의 흐름, 대외 불안에도 외국인 주식 자금 이탈 제한 등은 환율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금일 우리 증시와 위안 환율을 주목하며 1180원대 중후반 등락을 예상한다”고 전했다.

오늘 예상 원ㆍ달러 환율은 1184~1191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 2
    "명품 배추 저렴하게 사가세요"… 롯데마트, 안반데기 배추 시세대비보 30% 할인
  • 3
    [상생경영] 두산, 협력사와 선순환적 파트너십 구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오스코텍, ESMO에서 레이저티닙 가치 입증 ‘목표가↑’-하나금융
  • 2
    RFHIC, 해외 5G 투자 사이클 가시화 ‘목표가↑’-메리츠
  • 3
    [베스트&워스트] 신성델타테크, LG화학 배터리 분사 나비효과 ‘76.44%↑’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