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니스톱 시작으로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개시

입력 2020-09-08 06:00

제보하기
연내 현대백화점, 이마트24 도입 예정…내년 업체 확대 계획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앞으로 백화점이나 편의점에서 사용하고 남은 현금 거스름돈을 개인 계좌에서 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은행은 한국미니스톱과 현대백화점, 이마트24 등 3개 유통업체와 추진 중인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3일 한국미니스톱 2570개점을 상대로 시작한 이 서비스는 현대백화점 15개점(11월 말)과 아웃렛 8개점(12월 초), 이마트24 5000개점(12월 초)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는 편의점과 백화점 등에서 현금 및 상품권을 거래 후 남은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를 이용해 고객의 은행 계좌에 즉시 입금해 주는 서비스다.

현재 △농협 △SC △우리 △신한 △수협 △전북 △대구 △경남 △부산 △제주 △농ㆍ수협 등 12개 기관이 발급한 현금카드를 통해 계좌입금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연말까지 △기업 △하나 △국민 △산업 △광주은행 등에도 도입된다.

이병목 한은 전자금융기획팀장은 “(계좌입금서비스를) 다른 유통업체와도 협의 중”이라며 “올해는 세 개 업체로 시작하고 내년에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네이버 "제주은행 인수 검토 한 바 없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국파마ㆍ필룩스ㆍ골드퍼시픽, 코로나19 치료제 소식에 ‘上’
  • 3
    정솽, 대리모 출산·낙태 논란에 심경…“중국 법 어긴 적 없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박영선 "다른 선택 여지없다"…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 2
    문재인 대통령, 떠나는 해리스에 안동소주 선물
  • 3
    홍남기 "디지털ㆍ그린 분야 규제자유특구 지정 확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