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대통령 “베이루트 폭발, 신속히 진상규명…폭탄 등 외부 공격 가능성도 배제 안 해”

입력 2020-08-08 08:58

제보하기
“폭발성 물질 어떻게 항구에 장기간 저장됐는지 등 3단계 조사”

▲대규모 폭발 발생 이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 모습. 베이루트/AP연합뉴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이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과 관련해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면서 외부 공격에 의한 가능성 또한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MTV, 데일리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운 대통령은 이날 “폭발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이 지어지지 않았다”면서도 “로켓이나 폭탄, 다른 행위 등 외부 공격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번 폭발 참사의 원인으로 유력하게 지목됐던 ‘질산암모늄’ 등에 대해서도 샅샅이 조사하겠다고 했다. 아운 대통령은 “폭발성 물질이 어떻게 몇 년 동안 항구에서 저장돼 있었는지, 이번 폭발이 취급 부주의나 우연으로 의한 사고였던 건지, 또다른 외부 요인이 없었는지 등 3단계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은 농업용 비료나 화약 등 무기 제조의 원료로 쓰인다. 공기 중에서는 비교적 안정된 상태이지만 온도가 높거나, 밀폐된 용기 안에 들어있거나, 가연성 물질에 닿았을 때는 폭발의 위험이 있다. 그런데 이 질산암모늄 2750t이 베이루트 항구의 창고 안에 아무런 안전 조치 없이 6년간 적재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책임자들을 강력히 처벌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트럼프-바이든 첫 TV토론서 난타전…인신공격 비난과 조롱만 남아
  • 2
    트럼프 vs 바이든 첫 TV토론서 난타전… 조롱과 비난만 난무
  • 3
    日 불화수소 업체 순익 90% 폭감…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공급 중단 탓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