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천 범람 위기…경전선 광주 송정∼순천 운행 중단

입력 2020-08-07 21:45

제보하기
광주천 주변 양동시장 상인 대피령

▲7일 오후 8시 현재 광주광역시를 가로지르는 광주천이 범람 위기에 몰리면서 인근 주민을 상대로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날 폭우로 경전선 열차 일부 구간의 운행도 중단됐다. (연합뉴스)

집중 호우가 쏟아진 7일 광주광역시 광주천 수위가 범람 위기까지 차올랐다.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기고 산 사면이 유실이 시작된 가운데 인근 주민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폭우로 경전선 열차 운행마저 중단됐다.

이날 기상청과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낙뢰를 동반한 폭우로 인해 광주천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겼고, 산 사면이 유실되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광주 도심을 흐르는 광주천 수위가 범람 위기까지 차오르면서 인근 주민에게 대피령도 내려졌다.

인근 양동시장 상인들은 전기를 차단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지석천 나주시 구간에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오후 3시 10분 내려진 홍수주의보는 50분 만에 호우 경보로 격상됐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현재 도로 65곳이 침수됐다. 주택 49채, 개인 하수도 19곳, 석축 축대벽 3곳 등도 피해를 봤다.

집중적으로 쏟아진 폭우 탓에 경전선 화순∼남평 구간도 침수됐다. 대량의 토사가 흘러들면서 코레일은 해당 구간이 포함된 광주 송정∼순천 열차 운행을 중지했다.

코레일은 복구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열차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다.

기상청은 이튿날까지 광주·전남에 80∼150mm, 많은 곳은 250mm 비가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하천이나 계곡 근처에 머물지 않는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 2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 3
    '사상 초유' 도쿄증시, 하루종일 거래 마비…시장 '혼란'

사회 최신 뉴스

  • 1
    [2020 추석 특선영화] OCN MOVIES·OCN, 기방도령·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아쿠아맨·힘을 내요, 미스터 리 등 - 10월 2일
  • 2
    귀성ㆍ귀경 행렬에 계속되는 고속도로 정체…"서울~부산 5시간 30분"
  • 3
    상온노출 의심 독감백신 이상반응 4명 늘어…"오한·두통 등 증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