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 모습…붉은 연기에 모두 아수라장

입력 2020-08-05 10:08

제보하기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후 연기 기둥이 솟아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번 폭발로 73명의 사망자와 370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폭발 규모가 광범위해 사상자는 더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40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폭발은) 어떻게 보더라도 재앙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폭발 참사는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농업용 비료인 질산암모늄은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화약 등 무기제조의 기본원료로도 사용된다.

사진은 폭발 현장 당시 레바논 베이루트와 부상자들의 모습.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후 연기 기둥이 솟아오르고 있다. (EPA/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 인근에서 한 부상자를 구조중이다.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 인근에서 한 부상자를 구조중이다. (EPA/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후 연기 기둥이 솟아오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 2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 3
    '사상 초유' 도쿄증시, 하루종일 거래 마비…시장 '혼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수출 살린 반도체…회복세 이어갈까?
  • 2
    유시민 "계몽군주 논란? 고급스런 비유, 배운게 죄"
  • 3
    '사상 초유' 도쿄증시, 하루종일 거래 마비…시장 '혼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