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펀드넷, 사모펀드로 영역 확대 추진…자산 투명성 높인다

입력 2020-08-03 11:33

제보하기

▲한국예탁결제원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구조.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자산운용산업 인프라인 펀드넷(FundNet)을 통해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3일 밝혔다.

펀드넷은 과거 운용사ㆍ수탁사ㆍ판매사ㆍ일반사무관리사 등 금융사들이 전화ㆍ팩스ㆍ이메일 등 수작업 처리하던 펀드의 설정ㆍ환매, 결제, 운용지시, 감독지원 등 업무를 실시간 처리할 수 있게 한 서비스 플랫폼이다. 2004년 예탁결제원이 구축했으며, 현재 약 5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이용하고 있고 연간 처리 건수는 8억 건에 달한다.

급성장한 사모펀드 시장이 최근 대규모 상환ㆍ환매 연기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자 예탁결제원도 제도 개선을 지원하기로 했다. 예탁결제원은 시장참가자 간 펀드 자산정보를 상호 확인할 수 있는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우선 구축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운용사(사무관리사)와 수탁사가 전송한 펀드 투자자산내역(자산명, 자산코드, 잔고 등 정보 포함)을 비교ㆍ검증함으로써 안정적인 잔고대사 업무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 지원시스템의 성공적인 구현을 위해서는 동일한 투자자산에 대해 시장참가자별로 자체 생성ㆍ관리하고 있는 비시장성자산 코드를 표준화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이에 예탁결제원은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기로 했다.

펀드 비시장성자산 표준코드 관리시스템과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은 내년 상반기 오픈이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운용업계의 자발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므로 업계와 TF 구성ㆍ운영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시스템 구축 이후에는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대한 운용지시 지원서비스와 해당 거래내역에 대한 상시감시 지원서비스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비시장성자산 거래에 대한 표준화ㆍ자동화된 운용지시 지원시스템 구축은 시장참가자 간 거래정보의 투명성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공모펀드에 한정된 펀드넷을 사모펀드로 확대함으로써 시장참가자 간 시스템을 통한 상호 견제와 감시를 통한 투자자 보호를 강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작업 업무를 시스템으로 처리함으로써 업무처리 안정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권, 소비자 펀드 피해 적극 구제해야"
  • 2
    현대차, 자사주 66만주 취득 후 우리사주조합에 출연
  • 3
    이테크건설, 합병 및 분할합병 마무리···내달 2일 합병법인 출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