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코로나19·대선 불확실성 이유로 미국 국가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하향

입력 2020-08-01 08:32

제보하기

▲미국 시카고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로 문 닫은 한 상점 앞을 지나가고 있다. 시카고/AP뉴시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대선 불확실성을 이유로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종전의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피치는 미국 신용등급은 기존의 ‘트리플A(AAA)’를 유지했다.

피치는 이날 성명에서 “신용등급 전망은 공공재정의 지속적인 악화와 신뢰할 수 있는 재정 건전성 계획의 부재 등을 반영하기 위해 ‘부정적’으로 개정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에도 이미 높은 재정적자와 부채는 중기적으로 계속 증가하는 경로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책입안자들이 팬데믹 충격 후 공공부채 상황을 충분히 안정화하기 위해 공공재정을 통합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재정정책의 미래 방향은 부분적으로 11월 대선과 의회 선거에 달렸다. 정치적 양극화가 계속되면 구조적 문제는 물론 장기적인 재정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피치는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5.6%를 기록하고 나서 내년에 4%로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내년까지 정부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130%를 초과하고 재정적자는 올해 GDP의 20% 이상으로 확대되고 나서 내년에 11%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지오다노’ 창업주 지미 라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
  • 2
    ‘3개의 T’, 신흥시장 올여름 최대 리스크로 부각
  • 3
    장마에 농산물 가격 '들썩'…정부, 수급 대책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