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미국 산유량 감소·약달러에 상승…WTI, 0.9%↑

입력 2020-08-01 06:40

제보하기

▲미국 노스다코타주의 매켄지카운티에 원유를 끌어올리는 펌프잭이 보이고 있다. 매켄지/AP뉴시스
국제유가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는 전일 대비 0.35달러(0.9%) 상승한 배럴당 40.2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10월물은 0.27달러(0.6%) 오른 배럴당 43.52달러에 장을 마쳤다.

미국의 지난 5월 산유량이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는 소식이 유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약달러도 유가 상승을 이끌었다.

지난달 WTI는 약 2.6% 올랐고 브렌트유는 5% 이상 뛰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이날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 5월 산유량은 하루 1000만 배럴로 전월보다 200만 배럴 줄어들어 사상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필 플린 프라이스퓨처스 애널리스트는 “대형 석유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유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보고 있다”며 “경제가 회복하면 수요를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달러 가치가 하락한 것도 유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인덱스는 이날 2018년 5월 이후 최저치인 92.546까지 떨어졌다. 이 지수는 지난달 5% 가까이 하락했다.

원유 등 상품 가격은 달러로 표시되기 때문에 달러가 하락하면 상품 가격은 오르는 경향이 있다.

케샤프 로히야 오일리틱스 최고경영자(CEO)는 “글로벌 경기부양책과 약달러는 계속해서 유가를 지탱할 것”이라며 “역사적으로 원유는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지오다노’ 창업주 지미 라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
  • 2
    ‘3개의 T’, 신흥시장 올여름 최대 리스크로 부각
  • 3
    장마에 농산물 가격 '들썩'…정부, 수급 대책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