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검언유착' 제보자 2차 피의자 조사…전 채널A 기자도 소환

입력 2020-07-28 10:56

제보하기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제보자 지모 씨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를 소환해 조사했다.

2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전날 이 전 기자와 지모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이 전 기자를 불러 오후 2시20분경부터 오후 5시40분경까지 조사했다. 검찰이 이 전 기자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또 검찰은 이날 지 씨에 대한 2차 소환조사도 진행했다. 지 씨에 대한 피의자 신문은 오전 10시15분경부터 오후 4시30분경까지 이뤄졌다.

다만 두 사람에 대한 대질 신문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BC에 ‘검언유착’ 의혹을 제보한 지 씨는 이 전 기자에 대한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된 상태다. 지 씨는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2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 3
    한샘, ‘유령회사’ 세워 불법 비자금 44억 조성 의혹 제기

사회 최신 뉴스

  • 1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맑고 아침 기온 '뚝↓'…'서울 낮 18도' "미세먼지 농도 '좋음~보통'"
  • 2
    연금복권720+ 26회차 1등 당첨번호 ‘3조 192856’…보너스번호 ‘각조 561714’
  • 3
    [오늘의 운세] 10월 30일 띠별 운세 : 70년생 개띠 "자세를 낮추어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