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사모펀드 조사하는 ‘전담 검사단’ 출범

입력 2020-07-20 21:14

제보하기

3년간 1만여 개에 달하는 전체 사모펀드를 들여다볼 전담 검사 조직이 출범했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전문사모운용사 전담 검사단’을 신설, 활동을 시작했다. 검사단은 금감원 자체인력 20명과 예금보험공사ㆍ예탁결제원ㆍ증권금융 등 유관기관 파견인력 10명을 합해 30명 규모다.

한국거래소에 파견됐던 김정태 금감원 실장이 단장을 맡았다. 김 실장은 증권감독원 출신으로 자산운용검사국과 자본시장감독국 등 자본시장 라인에서 주로 근무해 사모펀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모펀드 전수조사는 업계의 자체 전수점검과 당국의 운용사 현장검사 등 두 가지 방법으로 이뤄진다. 검사단은 오는 9월까지 판매사 주도로 이뤄지는 서류 전수점검 결과 이상 징후가 발견된 펀드를 대상으로 우선 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올해 '확 좁아진' 은행 취업문···‘디지털’ 수시 채용 공략하라
  • 2
    [자산관리는 ‘계층사다리’] 노후준비 안 된 직장인…은퇴 20년 5억 이상 있어야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