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백선엽 별세 공식 논평 안 내기로…친일 행적 고려

입력 2020-07-11 11:33

제보하기

▲2013년 8월29일 경기도 파주시 뉴멕시코 사격장에서 열린 미8군 명예사령관 임명식에서 고(故) 백선엽 장군이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전날 늦게 별세한 백선엽 장군과 관련해 과거 친일 행적을 고려,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을 내지 않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 관계자는 “백 장군이 4성 장군으로서 한국전쟁 때 공을 세운 것은 맞으나 친일 사실도 밝혀진 바 있다”며 “별세에 대해 당이 입장을 내지 않는 게 맞다고 본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재명 "과천청사부지 미분양조건부 공공임대주택 지어야"
  • 2
    진성준, 패스트트랙으로 75일 만에 법안 처리 발의
  • 3
    조국 "검찰, 조직 이익에 따라 맹견이나 애완견 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