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넘은 노원·도봉 아파트까지…‘가격 급등·전세 실종’

입력 2020-07-07 14:35수정 2020-07-07 14:39

제보하기
“조만간 서울 내 3억 원 이하 아파트 실종”

▲서울 도봉구 창동 주공3단지 전경. (사진=네이버항공뷰)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외곽지역 집값까지 치솟고 있다. 서울 노원구와 도봉구의 30년 넘은 주공아파트는 매매는 물론, 전세 물건까지 내놓는 족족 거래된다. 앞으로 서울 내 ‘3억 원 이하’ 저가 아파트 거래는 실종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서울 노원구와 도봉구는 대표적인 중저가 주택 밀집지역이다. 하지만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이들 지역은 신축은 물론 구축 아파트값까지 급등하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1988년 지어진 노원구 상계주공 16단지 전용 59㎡형은 지난달 20일 3억2500만 원에 거래됐다. 지난 1월 실거래가 기준 최고 거래가격은 2억9950만 원으로 반년 새 약 8%(2550만 원) 오른 것이다.

1989년 입주한 상계주공 13단지 전용 45㎡형도 지난달 27일 3억3000만 원에 매매됐다. 올해 초 실거래가는 2억9000만 원으로 12%(4000만 원) 뛴 가격에 팔린 셈이다.

1990년 완공된 도봉구 창동 주공 3단지도 급등세다. 이 아파트 전용 58㎡형은 지난 5월 4억4700만 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 20일에는 이보다 약 6%(2800만 원) 오른 4억7500만 원에 손바뀜됐다. 노원구 상계주공 단지와 창동 주공3단지 거래 모두 신고가 거래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들은 매매는 물론 전세까지 물건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노원구 D공인 관계자는 “전세는 사실상 없는 상황이고 어쩌다 하나씩 나오고 있다”며 “이마저도 물건이 나오면 바로 나가는 상황이다. 보통 매매물건은 일주일에서 늦어도 열흘 안에 나간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도봉구 Y공인 관계자 역시 “매매든 전세든 물건이 없다”며 “나오자마자 다 나가고 주변 중개소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서울 외곽지역 소형 아파트까지 들썩이는 상황이 계속되자 서울 내 3억 원 아파트 매매가 실종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조만간 서울 내 3억 원 이하 저가 아파트 거래는 더 감소하거나 실종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강남 집값을 잡으려다가 오히려 서울 외곽이 들썩이는 상황”이라며 “정책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셀리버리, ‘먹는 고도비만 치료제’ 본격 개발…“기술수출 추진”

부동산 최신 뉴스

  • 1
    권익위 ‘국민생각’ 조사결과 “실수요자 대출 규제 풀어야” 1순위
  • 2
    잇단 규제에도…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ㆍ전셋값 상승폭↑
  • 3
    SH공사·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주거권 교육 업무협약 체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