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2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개월 만에 '3일 연속 60명 이상'

입력 2020-07-05 17:00

제보하기
산발적 지역발생에 해외유입도 증가세…감염경로 불명 비율 등 생활방역 기준 벗어나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집단감염(2월 21일~4월 5일) 이후 3개월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환자가 3인 연속 60명을 웃돌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생활방역인 1단계로 유지됐다. 감염지역 및 감염경로 불명사례 확대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 발생은 직전 2주보다 감소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박능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62명 증가한 1만3091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은 18명, 지역발생은 43명이다.

지역발생을 감염경로별로 보면,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와 관련해선 자가격리 중인 교인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35명이 됐다. 경기 의정부시 아파트 주민이 방문한 헬스장과 관련해선 3명이 추가 확진(누적 28명)됐다. 경기 수원시 교인모임, 대전 서구 더좋은의원과 관련해선 각각 2명, 3명이 추가 확진됐다. 특히 광주 광륵사와 관련해선 확진자 13명이 추가됐다. 금양빌딩과 관련해 4명, 일곡중앙교회와 관련해 9명이 각각 추가됐다. 누적 확진자는 80명이다. 일곡중앙교회 사례는 교회 초발환자와 금영빌딩 방문자 간 연관성이 확인돼 광륵사 사례로 분류됐다.

최근 2주간(6월 21일~7월 5일)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47.9명, 감염경로 불명사례 비율은 10.7%에 달한다. 반면,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80%를 밑돈다. 이는 최근 2주간 △일일 신규 확진환자 50명 미만 △감염경로 불명사례 비율 5% 미만 △관리 중인 집단발생 현황 감소 또는 억제 △방역망 내 관리 비율 증가 또는 80% 이상인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기준을 벗어나는 수치다. 그나마 일평균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직전 2주보다 5.7명 줄었다.

앞서 정부는 일일 확진환자 수가 50명을 웃돌고, 관리 중인 집단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경우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코로나 확산에 결혼식 취소시 위약금 면책·감경…오늘부터 시행
  • 2
    [포토] 인사말하는 이낙연 대표
  • 3
    [포토] 이낙연 대표 공무관 간담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