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조현범…조양래 회장 지분전량 넘겨받고 대주주로

입력 2020-06-29 16:02수정 2020-06-29 20:35

제보하기
조양래 회장 보유지분 23.6% 매각…차남 조사장이 42.9%로 최대주주

▲조현식 부회장(왼쪽)과 조현범 사장(오른쪽). (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구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자신의 보유지분 전량을 둘째 아들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에게 매각했다. 결국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차남 승계가 유력해졌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양래 회장은 지난 26일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6%를 전량 조현범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매각했다.

조현범 사장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분 19.3%에 조 회장의 지분을 합해 총 42.9% 대주주가 됐다.

기존에 조 사장의 지주사 지분은 실질적으로 이 지주사를 이끌었던 형 조현식 부회장(19.3%)과 같았다.

이에 따라 형제간 경영권 분쟁 소지가 있었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 회장이 둘째 아들에게 경영권 승계 의지를 명확히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형인 조현식 부회장이 조희원 씨와 연합해 동생에 대항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등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누나 조희원 씨는 10.8%를 보유 중이다.

그동안 조현식 부회장은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조현범 사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그러나 지난 23일 조현범 사장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면서 조현식 부회장에게 힘이 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 바 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주주의 변동과 관련해 증여인지 또는 매각인지 여부에 대해 금융투자업계는 다양한 관측을 내놓고 있다. 회사 측은 지분 이동 자체가 블록딜 형태를 거친 만큼 "매각이 맞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조 사장은 지분 매입 금액에 대한 출처를 비롯해, 매입에 대한 소명 절차를 거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타이어 측은 "시간 외 거래인 만큼 절차상 매각이 맞다"며 "관련 내용이 조만간 공시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박셀바이오, 간암치료제 임상 기대감에 87.80% '급등'
  • 2
    중국교포 동원해 납치 시도…돈에 눈먼 '고교 동창생' 법정구속
  • 3
    '담원' 롤드컵 우승…3년만에 소환사의 컵 품에 안아

기업 최신 뉴스

  • 1
    삼성전자,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1위 회복… 화웨이 제재 효과
  • 2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3기 심의위원에 KAIST 이도헌 교수 추가 선임
  • 3
    HMM, 임시선박 2척 긴급투입…수출기업 운송 지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