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낡은 최저임금 제도로 인한 문제 해결해야”

입력 2020-06-26 11:21

제보하기
배달의민족, 아쉬움 토로…“대화 상대로 생각 안하는 듯”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사진제공=소상공인연합회)

”올해는 최저임금 상승 폭을 늘리려는 시도가 없을 줄 알았지만 그렇지 않았다. 30년 된 제도로 해결할 수 없는 외국인, 숙련도별 차등 임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26일 강원도 평창에서 ‘소상공인연합회 교육ㆍ정책 워크숍’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배 회장은 ”최저임금이 가파르게 올라가니 아파트 경비인력을 다 자동화로 대체하더라“며 ”최저임금이 너무 가파르게 오르니까 부작용이 생기고,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숙련도 등에 따른 최저임금 차등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울러 배 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가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사업에 직접 뛰어들었다고도 밝혔다. 그는 ”한 업체와 컨소시엄을 결성해 경기도 배달앱 사업에 입찰했다“며 ”우리처럼 빅데이터를 갖고 있는 단체와 홍보ㆍ경제시스템 갖고 있는 곳과 협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달의민족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배 회장은 ”배달의민족에서 한 번도 연합회에 연락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대화상대로 생각 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는 배달의민족의 수수료 체계 개편안을 놓고 갈등한 바 있다. 배달의민족이 발표한 수수료 개편안이 도리어 자영업자에 부담이 된다고 지적하면서다.

또한 배 회장은 소상공인연합회가 정치세력화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제직능단체는 그 성격을 찾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윤종신 음성판정, “많은 곳 다녀 걱정했는데…” 9개월 만에 귀국한 사연은?
  • 2
    김민아 하차, 중학생 성희롱 논란 후폭풍…LCK 분석데스크 떠난다
  • 3
    신현준 법적대응, ‘슈돌’ 게시판 폐쇄 결정…갑질-프로포폴 논란에 ‘진땀’

기업 최신 뉴스

  • 1
    속보 美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반응"
  • 2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 론칭 2주년 맞아 2700종 최대 50% 할인
  • 3
    “대뱃살·배꼽살 골라 주문하세요” 현대백화점, 유통업계 최초 ‘참치 전문코너’ 선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