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코로나19 쇼크 딛고 기지개…두 달 새 시총 24.04%↑

입력 2020-05-24 09:46수정 2020-05-24 16:26

제보하기
한국은 27.71% 증가율로 86개국서 23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로 급락했던 세계 증시가 다시금 기지개를 켜고 있다.

24일 블룸버그가 86개 국가 증시의 시가총액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21일(현지시간) 기준 이들 국가의 증시 시가총액은 총 76조3912억 달러(약 9경4600조 원)로 집계됐다. 글로벌 증시 시총이 올해 저점을 기록했던 3월 24일(61조5849억 달러)과 비교했을 때, 약 두 달 사이에 24.04% 증가한 셈이다. 금액으로 따지면 두 달 새 14조8063억 달러가 불어났다.

특히 짐바브웨가 무려 73.92%로 높은 시총 증가율을 보였다. 뒤이어 스리랑카(66.70%), 아르헨티나(66.80%), 키프로스(42.38%), 노르웨이(41.62%) 등 순이었다. 한국의 경우에는 27.71% 늘어나면서, 전체 86개국 가운데 23번째를 기록했다. 주요국 중에서는 러시아(35.90%), 호주(33.92%), 미국(33.51%), 독일(28.67%), 영국(27.89%) 등이 한국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크라이나 (-39.55%), 바레인(-20.87%), 자메이카(-19.39%) 등 15개국에서는 시총이 감소했다.

최근 세계 증시의 시총은 주요 국가들의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반등하고 있다. 앞서 올해 1월 20 일만 하더라도 세계 증시의 시총은 89조1565억 달러 규모였으나,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급격하게 쪼그라들었다. 지난 3월 24일까지 코로나19 쇼크로 증발한 금액은 무려 27조5715억 달러(30.9%)에 달했다. 이는 한국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 규모(1조6194억 달러)의 17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에 주요국 정부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주요 국가 중앙은행들은 각종 경기 부양책과 돈 풀기 등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더불어 코로나19 감염 증가세가 둔화하고,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증시가 회복세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윤종신 음성판정, “많은 곳 다녀 걱정했는데…” 9개월 만에 귀국한 사연은?
  • 2
    김민아 하차, 중학생 성희롱 논란 후폭풍…LCK 분석데스크 떠난다
  • 3
    신현준 법적대응, ‘슈돌’ 게시판 폐쇄 결정…갑질-프로포폴 논란에 ‘진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취업자 수 4개월 연속 감소세…외환·금융위기로 되돌아간 고용지표
  • 2
    미국 최고령 대법관 긴즈버그, 코로나19 의심 증상에 입원
  • 3
    속보 6월 실업자 9만1000명 증가…실업률은 0.3%P↑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