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판단 받아보자"…우리·하나은행, DLF 365억 원 과태료 이의제기

입력 2020-05-22 17:44

제보하기

(연합뉴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이 금융당국의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과태료 부과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 은행은 이날 오후 금융당국에 DLF 과태료에 관련한 이의제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3월 말 대규모 손실을 입힌 DLF 사태와 관련해 우리은행에 197억1000만 원을, 하나은행에 167억8000만 원의 과태료를 각각 부과했다.

이의제기 신청이 접수되면 곧바로 과태료 부과 처분 효력은 정지된다. 이후 비송사건절차법에 따라 재판이 진행된다.

한편, 두 은행에 중징계를 내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금감원에서 대응할 부분이 있으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엇갈린 시각…주가 방향은
  • 2
    [베스트&워스트] 아시아나항공 무상감자 착시효과 327%↑…한파 수혜 백광산업
  • 3
    [베스트&워스트] 저평가 부각 엔에프씨 ‘56.94% 급등’...매각 지연 SNK 25.17%↓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2020 공시] 지난 해 코스닥 공시 8.8% 증가···자사주 취득·처분 공시 54% ‘급증’
  • 2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장중 3060선
  • 3
    [시황_정오] 코스닥 966.6p, 상승세 (▲2.16p, +0.2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