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학의 성 접대’ 윤중천 2심서 징역 13년 구형

입력 2020-05-22 12:57

제보하기

▲건설업자 윤중천 씨. (뉴시스)

김학의(64) 전 법무부 차관이 연루된 ‘별장 성 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59) 씨의 항소심에서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고법 형사6부(재판장 오석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윤 씨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징역 13년과 추징금 14억8730만 원을 구형했다. 윤 씨는 1심에서 징역 5년 6개월과 14억8730만 원의 추징을 선고했다.

윤 씨는 2006~2007년 피해자 A 씨를 협박해 김학의 전 차관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과 성관계를 맺도록 하고, 직접 A 씨를 성폭행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 정신적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11~2012년 건설업 운영대금과 원주 별장 운영비 명목으로 옛 내연녀 권모 씨에게 빌린 21억6000만 원을 돌려주지 않고, 이 돈을 갚지 않으려고 부인을 시켜 자신과 권 씨를 간통죄로 ‘셀프 고소’한 혐의도 있다.

아울러 2008~2015년 골프장 인허가를 받아준다며 부동산 개발업체로부터 14억8000여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44억 원대에 달하는 사기 혐의도 적용됐다.

윤 씨는 최후진술에서 “사회인으로서 잘살지 못한 점이 부끄럽다”며 “저 자신이 잘못 산 것을 많이 후회하고 있다”고 울먹였다.

다만 그는 “살면서 사람을 속이거나 하고 살지 않았다”며 “사업에서도 나름 열심히 하고, 여인 관계에서도 진실했는데 이상하게 이렇게 됐다”고 토로했다.

윤 씨의 항소심 선고 공판은 이달 29일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사회 최신 뉴스

  • 1
    최시원 사칭피해, 개인 채팅으로 기부 요구…이특-신동은 해킹 피해까지
  • 2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한 91명의 인하대 의대생…"상벌위 열 것"
  • 3
    10kg 감량 김원효, ‘오랑캐’ 김지호도 32kg 감량…변한 모습 보니 ‘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