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수천억 판매 대신증권 전 센터장 구속

입력 2020-05-22 10:01

제보하기

손실 우려를 숨긴 채 라임 자산운용 펀드 상품을 수천억 원 판매한 의혹을 받는 장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이 구속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장 전 센터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심리하고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판사는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장 전 부사장은 대신증권 반포지점센터에서 2480억 원 상당의 라임 자산운용 펀드 상품을 판매하면서 수익률, 손실 가능성 등을 숨기거나 알리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지난 19일 장 전 센터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사회 최신 뉴스

  • 1
    국립중앙도서관, 해외 우수 전자책 1352권 추가 제공
  • 2
    최시원 사칭피해, 개인 채팅으로 기부 요구…이특-신동은 해킹 피해까지
  • 3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한 91명의 인하대 의대생…"상벌위 열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