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특집]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이달 분양

입력 2020-05-21 06:10

제보하기
지하철부터 KTX까지 6개 노선 '다중역세권'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에 들어서는 주거형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3층, 3개 동, 전용면적 37~84㎡짜리 총 486실 규모다. 전용면적별로는 △37㎡ 19실 △38㎡ 38실 △53㎡ 76실 △56㎡ 19실 △59㎡ 19실 △71㎡ 1실 △84㎡ 314실 등이다.

옛 성바오로병원 개발사업인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가 위치한 청량리역 일대는 서울 동북부지역 최고의 교통 요지로 꼽힌다. 현재 지하철 1호선·경원선·분당선·경의중앙선·경춘선·KTX강릉선 등 총 6개 노선이 지나고 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청량리역 6번 출구 바로 앞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다.

여기에 추가로 GTX-B노선(2019년 8월 예비타당성 통과), GTX-C노선(2018년 12월 예비타당성 통과)과 더불어 지난해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강북횡단선(추진 중), 면목선(추진 중)도 계획돼 있다.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홈플러스, 약령시장, 경동시장, 청량리종합도매시장, 청량리농수산물시장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경희대병원, 한양대병원, 서울삼육병원, 서울성심병원 등 대형 의료시설도 가깝다.

청량리종합시장 일대가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개발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서울시는 1월 동대문구 제기·청량리동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총 42만892㎡에 대한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고시했다. 이 일대는 총 사업비 543억 원이 투입돼 ‘세대가 모이는 전국 최대 상업·문화의 장’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청량리역 일대에 개발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데다 GTX 개통 등 대형 개발 호재도 많아 오피스텔과 상업시설 모두 좋은 분양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투시도.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2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 3
    한샘, ‘유령회사’ 세워 불법 비자금 44억 조성 의혹 제기

부동산 최신 뉴스

  • 1
    청약홈, ‘여주역 우남퍼스트빌’·‘부산 청룡동 더리체’ 등 아파트 청약 당첨자 발표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둔촌동 둔촌하이츠 1512호
  • 3
    [오늘의 청약 일정] '역삼 센트럴 2차 아이파크' 등 견본주택 개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