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기업 돋보기] 나노스, 완전 자본잠식서 부채비율 126%로(下)

입력 2020-05-11 15:54수정 2020-05-12 11:18

제보하기

▲나노스 연결기준 주요 지표 추이.
나노스 차입금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전환사채가 시장에서 소화될 것으로 보여 차입 부담과 재무 안정성 개선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재무 안정성 판단의 주요 잣대가 되는 유동비율과 부채비율, 차입금의존도를 보면 나노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유동비율 77.1%, 부채비율 126.1%, 차입금의존도 77.7%를 기록했다.

유동비율은 유동자산을 유동부채로 나눈 것으로 기업의 지불능력을 판단하기 위한 지표로, 200% 이상으로 유지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통상 100%만 넘어도 안전하다고 판단한다. 부채비율은 기업이 갖고 있는 자산 중 부채가 얼마 정도 차지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비율로 200%를 넘으면 위험한 것으로 간주한다. 차입금의존도는 기업이 차입금에 의존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비율이 높을수록 이자 등 금융비용의 부담이 커 수익성이 떨어지고 안정성은 낮아지게 된다.

나노스가 한참 고성장하던 2011~2013년 차입금의존도는 30~40%대로 작년의 절반가량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2011년에는 유동비율 87.0%, 부채비율 424.0%, 차입금의존도가 46.0%로 부채비율이 높았는데, 차입금의존도 산정에 포함되지 않는 매입채무가 130억 원 있었기 때문이다. 이어 2012년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면서 자본을 확충한 결과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각각 198.0%, 35.0%로 내려갔고 유동비율은 110.0%로 개선됐다.

그러다 실적이 급전직하하던 2014년부터 세 지표는 각각 81.0%, 210.0%, 50.0%로 재차 나빠졌으며, 500억 원대 영업손실과 1000억 원대 순손실로 완전자본잠식상태가 된 2015년에는 유동비율 53.0%, 부채비율 382.0%, 차입금의존도 85.0%가 됐다. 2016년에는 법정관리 하에서 자본감소와 채권자의 출자전환, 광림 피인수 자금의 유입으로 자본이 늘어 차입금의존도는 19.0%까지 내려갔다.

다만 법정관리 졸업 이후로도 영업·순손실이 이어진데 따른 결손금 누적과 자본총계의 하락, 2017년 발행한 300억 원대 전환사채에 2018년에는 차입금의존도가 125.4%에 달하기도 했다. 이후 최대주주의 후속 유증과 전환사채 150억 원이 주식 전환, 자본금이 늘어 작년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는 전년보다 개선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DLF 사태 중징계 취소 행정소송 제기
  • 2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3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