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계기로 건강기능 업체 재평가”-하나금융

입력 2020-05-06 08:52

제보하기

하나금융투자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건강기능식품 업체가 재평가 받을 것으로 6일 전망했다.

심은주 연구원은 “건강기능식품 업체는 꾸준한 순이익 증가에도 합산 시가총액은 제자리걸음”이라며 “현재 상장 5개사의 평균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0배 내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백수오 사태 이후 시장의 관심 감소, 단일 제품 매출 비중이 큰 브랜드 업체의 매출 지속성에 대한 의문, 경쟁 심화 우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심 연구원은 “코로나19 계기로 건강기능식품 업체의 재평가가 기대된다”며 “시장 성장이 예상보다 가팔라지고, 확고한 브랜드를 보유한 업체의 이익 레버리지 효과가 본격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선호주로는 노바렉스와 종근당홀딩스를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2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3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임사태 ‘사적화해→분조위 제외’ 첫 사례…은행 先보상 백기 드나
  • 2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3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