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LG전자 "중국 가전업체 위협 되지 않아"

입력 2020-01-30 16:38

제보하기

LG전자는 30일 열린 4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중국 가전업체들의 영향력은 크지 않다. 시장점유율도 1% 미만이며, 판매되는 제품 종류도 미미하다"며 "중국 가전업체들이 경쟁력 일부 가지고 있으나 현재 당분간 자사에 큰 위협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세탁기의 경우 2018년 말에 테네시주에 공장 가동하면서 생산성이 급격하게 올라가 2019년 가동률이 목표대비 80% 수준 이상 올라갔다. 미국 시장에서 주력제품의 경쟁력은 과거보다 좋아졌다. 공급·생산능력도 중국보다 좋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2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 3
    이상화, 남편 강남과 근황…결혼 2년 차 2세는? “천천히 가질 것”

기업 최신 뉴스

  • 1
    [컨콜] 삼성전자 "상반기 D램 가격 상승 전망…수요 견조"
  • 2
    [컨콜] 삼성전자 "4분기 휴대폰 6700만대ㆍ태블릿 1000만대 판매"
  • 3
    노바셀테크놀로지,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임상 착수…“코스닥 상장 속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