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수소업체 주가 급상승, 시장 성장 예고 시그널”-유진투자

입력 2020-01-22 08:07

제보하기

유진투자증권은 해외 수수차, 연료전기 관련업체의 주가 급등세가 시장 성장을 예고하는 것이라며 중장기 관점에서 국내 수소 관련주의 투자가 유망할 것으로 전망했다.

22일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를 생산하는 대표 업체인 Ballard Power는 장기 주가 상승국면에 있었지만 지난 11월부터 상승세가 가팔라졌다. 중국 국영엔진업체인 Weichai와의 연료전지 합작법인이 올해부터 생산을 시작하는 데 첫 번째 수주를 확정해서다. 또 중국에 건물용 수소연료전지를 납품하는 Powercell과 아시아지역 연료전지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Bloom Energy의 주가도 상승세가 지속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연료전지 가격의 하락과 충전인프라와 그린수소의 확보 등 해결해야 할 문제로 본격 개화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았으나, 최근 각국 정부들의 자세 변화로 수소 시대가 앞당겨질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변화의 중심에는 탄소 배출 규제의 강화와 신산업 육성 의지가 자리 잡고 있다고 했다.

대한민국과 일본의 수소산업 성장 경쟁이 치열하고, 유럽은 탄소 배출 규제로 정책을 법제화하면서 수소의 운송과 재생에너지 저장장치의 역할을 위한 투자를 시작했으며, 중국은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또 미국은 재생에너지 100% 제도를 도입한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주들에서 수소 충전 인프라 투자를 지속하는 등 이러한 글로벌 움직임이 수소와 관련된 대표기업들의 주가 상승의 동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진투자증권 한병화 연구원은 “강력한 정부 정책으로 국내의 수소차와 연료전지 발전은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고 있지만 수소산업의 성장이 국내에 한정된다면 관련 업체들에 대한 투자 매력도 상승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최근의 해외 수소관련주들의 주가 상승 랠리가 국내의 수소밸류체인 업체들에 의미가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기후변화를 저지하고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각국의 정책 움직임이 수소산업으로 확장되고 있다. 상대적으로 기술력이 높은 국내 수소 관련 업체들도 중장기 투자대상으로 손색이 없다”며 관련주로 두산퓨얼셀, 에스퓨얼셀, 일진다이아, 상아프론테크, 이엠코리아, 뉴로스 등을 제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네패스아크ㆍ포인트모바일ㆍ클리노믹스 3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 2
    GS건설, ’강릉자이 파인베뉴’ 11월 분양 예정
  • 3
    수시 마감 결과…연세대·고려대 경쟁률 소폭 상승·서울대 하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네패스아크ㆍ포인트모바일ㆍ클리노믹스 3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 2
    시큐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으로 선정
  • 3
    씨티은행, 다음달 7일 차기 행장 결정…첫 여성 행장 관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