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부족 때문에”…파나마 운하, 내달부터 통행 선박에 추가 비용 부과키로

입력 2020-01-14 17:29

제보하기
38m 이상 선박에 추가 요금 1만 달러…물 상황에 따라 비용 더 부과키로

▲파나마 운하를 통과한 선박. AP연합뉴스.
대서양과 태평양을 잇는 지름길인 파나마 운하가 안정적인 담수 공급을 위해 다음 달부터 통행 선박에 추가 비용을 부과키로 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파나마 운하 관리 당국은 다음 달 15일부터 운하를 통과하는 선박에 대해 추가적인 비용을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관리 당국은 파나마 운하를 지나는 125피트(약 38m) 이상의 선박에 대해 1만 달러(약 1157만 원)의 추가 요금을 매기기로 했다. 이에 더해 통과 시점 호수의 물 상황에 따라 비용이 더 추가된다.

파나마 운하는 해수면보다 높은 지역을 지난다. 이에 파나마 운하는 개폐식 갑문을 통해 수위를 같게 만든 뒤에 선박을 통과시킨다. 이때 갑문 안을 채울 담수가 필요한데, 문제는 강수량이 감소하면서 파나마 운하가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운하 관리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이곳의 강수량은 과거 평균 대비 20%나 감소했다. 2019년은 지난 70년 동안 가장 건조했던 해 중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들기도 했다.

리카우르테 바스케스 파나마 운하 관리자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기후변화가 운하 운영을 위협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번 조치가 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확실한 운하 통행을 보장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와 함께 파나마 운하는 물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건기에는 예약 시스템에도 변화를 준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홈추족도 혼추족도 행복한 추석…먹거리 할인 행사 '풍성'
  • 2
    [코로나19 현황] 국내 확진자 '총 2만3611명' 95명 추가…지역발생 확진자 73명- 9월 25일 0시
  • 3
    롯데온, 선호도 1위 상품권 선물 라인업 강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트럼프, 긴즈버그 후임에 배럿 판사 지명 강행...‘6:3’ 보수로 기울어진 연방대법원
  • 2
    北, 사과 입장 이틀만에 "영해침범말라"…"시신은 수습즉시 넘길 것"
  • 3
    [정부 주요 일정] 경제·사회부처 주간 일정 (9월 28일 ~ 10월 2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