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89.0/1189.3, 3.1원 상승..트럼프 무역문제 강경발언

입력 2019-12-04 07:51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유럽, 남아공을 향해 무역관련 강경발언을 쏟아낸 때문이다. 특히 중국과의 1차 무역합의에 대해 연내 이뤄지지 않을수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앞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대한 철강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89.0/1189.3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87.2원) 대비 3.1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8.63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082달러를, 달러·위안은 7.0695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검색어에 'mz세대'·'민초단'·'알잘딱깔센' 뜨는 이유…'2020 트렌드 능력고사' 뭐길래?
  • 2
    '한국판 뉴딜'에 토요타 프리우스 등장시킨 청와대
  • 3
    조권, 2AM 히트에도 3년간 정산 0원…8년 연습생의 결과 “모두 빚이었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여야, 7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2주 만에 정상화
  • 2
    “기업에 제공한 개인정보, 돈으로 받자”…국회서 ‘데이터 거래 활성화’ 토론회
  • 3
    민주당 여성의원들, 박원순 미투 의혹에 "서울시, 진상조사원회 꾸려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