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 中企 경쟁력 제고 위해 1415억 예산 투입

입력 2019-09-20 06:00

제보하기
부품·장비 국산화 개발도 적극 지원

▲산업통상자원부.(이투데이DB)

정부가 원전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내년에 1415억 원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서울 쉐라톤 팔래스호텔에서 원전 공기업(5곳), 두산중공업 및 중소 협력업체(10곳)와 '원전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산업부는 중소 협력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산업부는 내년도 원자력 R&D 지원 예산으로 올해보다 33% 늘어난 1415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원전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해체·방사성 폐기물 관리(이하 방폐) 등 후행주기와 핵융합 등 미래 유망분야 예산을 크게 증액했다.

이중 해체 예산은 177억 원에서 365억 원으로, 방폐 예산은 86억에서 204억 원으로, 핵융합 예산은 320억 원에서 454억 원으로 늘었다.

여기에 발맞춰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도 향후 5년간 R&D 예산을 과거 대비 약 70% 확대해 투입하기로 했다.

중소 협력업체에 대한 자금 지원도 강화한다. 담보가 소진된 업체들이 제1금융권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보증보험을 통한 대출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이와 함께 한수원의 중소협력사 대상 대출 지원금액을 기존 1500억 원에서 1600억 원으로 늘리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기업도 추가한다.

또한 국내 중소기업의 부품 및 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해 가능품목을 발굴해 3년간 1000억 원(목표)을 투자하고, 기술·인력·금융·판로지원 등 한수원의 동반성장 지원사업을 통해서도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한다.

이외에도 우리 기업의 해외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을 돕기 위해 내년에 총 6억5600만 원을 지원하고, 원자력 인력 관련 데이터베이스(DB)도 구축해 정밀한 통계 확보와 안전운영 인력 확보에 적극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를 주재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우리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책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수도권,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스포츠 ‘무관중’·고위험 시설 영업 금지
  • 2
    [상보] 보수단체, 서울 도심 집회 강행…'코로나 감염 확산' 사랑제일교회, 집회 참여 독려
  • 3
    미국, 대만에 F-16 전투기 66대 판매…미·중 갈등 더욱 악화할 듯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대만에 F-16 전투기 66대 판매…미·중 갈등 더욱 악화할 듯
  • 2
    미국, 베네수엘라행 이란 유조선 4척 나포…110만 배럴 석유 압수
  • 3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 광복절 맞아 일제히 메시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